서브 페이지 내용

보도자료

KY ECO 새로운 소식을 빠르게 제공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습니다.

금양, 2차전지 소재, 연료전지 사업 본격화

작성일
2021.03.17 08:57
조회
274

 




㈜금양은 미래 친환경소재 사업으로 준비해온 2차 전지 소재 부문과 수소연료전지 부문 사업을 가속화하기 위해 인프라 구축과 역량 강화에 본격 나선다고 있다고 12일 밝혔다.

금양이 추진중인 신소재 사업은 수산화리튬 가공사업, 지르코늄 첨가제, 수소연료전지 스택 개발, 친환경 발포제 등으로 나뉘며 올해부터 관련 매출이 가시화된다고 회사측은 덧붙였다.

금양은 우선 기존 주력사업인 발포제부문의 생산공장이 위치한 부산 본사의 관련 시설을 본사 인근 지역에 새로 부지를 매입하여 이전할 계획이다.

본사 부지는 리빌딩(Rebuilding)하여 수산화리튬, 지르코늄 첨가제 등 전기자동차에 쓰이는 2차 전지용 소재사업, 수소연료전지 스택 관련 개발 및 제품화를 수행하는 '금양 첨단에너지 사업기지'로 탈바꿈시킬 예정이다.

지르코늄 첨가제는 이미 양산체제를 구축했으며 파일럿 생산을 거쳐 조만간 LG화학에 납품이 시작될 예정이라고 금양측은 밝혔다. 또 LG화학의 중국 강소성 무석법인에도 납품이 결정되어 설비보강 및 수출 준비를 서두르고 있다.

수산화리튬 가공사업 역시 관련 설비를 지난해 구축했으며 올해 상반기 중에 발주사 납품을 시작할 예정이다. 금양은 이와 병행해 중국의 수산화리튬 메이커 A사와 한국내 합작사를 설립해 수산화리튬 가공사업을 본격적으로 확대하는 방안을 추진 중이다. 이를 위해 한-중 합작사의 생산공장을 신규 설립하기 위해 포항 인근 지역에 부지를 물색 중이며 공장이 확보되는대로 대규모 투자를 통해 가공 설비 확충 및 본격 가동을 서두르고 있다.

금양은 지난 1955년 첨가제 생산·판매 등의 사업을 시작해 1970년대부터 화공소재인 발포제 사업에 주력했고 1999년 중국 운남성 곤명시에 첫 발포제 공장을 설립한 이래 현재 본사와 4개의 중국 현지공장에서 하이드라진 등 첨단 화공첨가제 등을 생산, 수출하고 있다. 특히 발포제 관련 부문 전세계 시장의 40%를 점유하고 있는 '월드클래스300' 강소기업이며 수산화리튬, 수산화마그네슘,티타늄 등 희소금속 트레이딩 사업도 확대하고 있다. 김위수기자 withsuu@dt.co.kr